최근 AR을 기반으로 한 ‘포켓몬 고’는 각종 예능에서 패러디로 제작될 정도로 큰 이슈였습니다. 며칠 전, 노르웨이 총리가 의회 토론 중 포켓몬 고를 즐기다 딱 걸린 웃지 못할 사건도 있었죠. 이 게임을 통해 AR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가상현실 스타트업계에 반가운 소식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가상현실 스타트업 ‘일루직 소프트’의 이경민 대표는 “증강현실이라서 성공한 것이 아니라 ‘포켓몬’이기 때문에 성공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하네요.
 
이쪽 업계에 관심이 많은 분들을 위해 가상현실 스타트업계에서 현재 선두 주자로 달리고 있는 ‘일루직 소프트’ 이경민 대표와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업무 중인 일루직소프트 이경민 대표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 드려요.
 
안녕하세요, 일루직소프트 대표 이경민입니다. 저희는 미래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주최한 2015 STAR Exploration 사업에 선정되어 창업을 시작하였습니다. 당시 저는 항공대 3학년에 재학 중이였는데요, 우주 분야에 관심이 많아 늘 항우연 페이지를 살펴보다가 공고를 발견하여 신청했습니다. 
 
저희 팀의 첫 아이템은 가상현실 우주 학습 콘텐츠였는데요, 시제품이 완성되고 피드백을 받고 있습니다. 작년에 스타사업이 시작할 때만 해도 가상현실이 그렇게 큰 붐을 일으키진 못했습니다. 저희가 운이 좋았는지 시제품이 나오고 홍보활동과 영업이 시작되며 가상현실 붐이 터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저희는 이 가상현실 분야의 선두주자가 되었네요. 앞으로는 단순히 HMD 기기를 쓰는 가상현실뿐만 아니라 증강현실, 나아가서는 혼합현실 콘텐츠까지 개발할 계획입니다.
 
 
젊은 나이에 일찍 창업을 시작하셨다는 건 
“그만큼 확고한 뜻이 있었겠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쉽지 않은 길을 걷고 계신다는 생각이 드는데 원래 VR에 관심이 있으셨나요?
 
네, 학과가 소프트웨어학과이고 같이 시작한 친구 역시 전자통신 쪽이라 IT 분야에 새로운 이슈가 생길 때 마다 항상 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특히 VR을 시작할 때엔 회의적인 분들이 많았습니다. 아직도 계시지만 3D 티비처럼 잠깐 떴다 사라지는 것 아니냐는 걱정 말이죠. 그래도 저는 대학생일 때 도전 해보지 언제 해볼까 하는 생각으로 도전하였습니다.
 
 
▲융복합 공모전 ‘일루직 소프트’ 부스
 
 
현재 ‘일루직소프트’에서 주력하고 있는 프로젝트는 무엇인가요?
 
가상현실 우주 교육 콘텐츠는 시제픔이 개발되서 ‘VR space adventure’ 라는 이름으로 플레이스토어에 업로드 되어있습니다. 현재는 해당 제품 업그레이드 과정을 거치고 있고요. 이제는 전문 유통사와 함께 개발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는 단계입니다. 
 
 
스타트업을 운영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순간을 꼽는다면?
어떻게 해결하셨는지도 궁금합니다.
 
어린 나이에 시작했기에 여러 기업들과의 미팅을 가지면 걱정하시거나 약간 깔보는 느낌도 받을 때도 있었습니다. 그런 분들에게는 저희 제품을 직접 보여드려 퀄리티를 어필하는 방법을 썼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기업의 레퍼런스와 매출이 부족해 아직 많이 겪어 나가야 할 산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스타트업을 운영함에 있어서 무엇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팀워크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일을 진행함에 있어 팀원들과의 의견이 맞지 않으면 일이 진행이 안될뿐더러 대표 혼자 일을 하고 있다던가 하는 상황이 나옵니다. 그리고 두 번째로 퀄리티의 문제가 있습니다. 퀄리티의 문제라 하면 팀원들의 역량 문제와도 연결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스타트업으로 영업할 때 상대하는 사람은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대개 기업 대상으로 영업을 했습니다. 그 때 퀄리티 부분에 태클이 걸리지 않을 만큼 좋은 제품이 나온다면 스타트업이라서 보는 편견, 대표의 나이나 성별로 인한 편견 등을 깨버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미국은 VR 기술이 발달해 VR 스포츠 헬스장 등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아쉽게도 아직 우리나라는 VR 대중화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인데 
가까운 미래에 볼 수 있는 새로운 여가문화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여러 프로젝트의 문의가 들어오고 현재 개발되고 있는 상황을 보면 멀지 않은 미래에 한국에서도 체감형 가상현실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 때에 안전 문제 등이 해결된다면 새로운 취미, 여가 문화가 생길 것이라 예상됩니다. 물론 현재도 VR방이 생기고 있는데, 많은 대중들의 관심을 받으면 우리나라에서도 해외처럼 더 많은 투자가 이뤄져 더 많은 즐길 거리가 생기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가상현실로 보는 화성
 
앞으로 어떤 계획을 가지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궁극적으로 어떤 콘텐츠를 개발하고 싶으신가요?
 
현재 가상현실 학습 콘텐츠 시리즈 중 우주편이 나와있습니다. 바다, 정글, 은하계 등 가볼 수 없는 곳을 가상세계로 만들어 즐기며 배울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할 계획입니다.
 
 
스펙업 독자들에게 한 마디 부탁 드려요.
 
정말 기발한 아이템이 있고 그것을 상업적으로 잘 다룰 수 있으면 창업하는 것도 살아가는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취업하는 것보다 창업한 후에 경영자가 되어 회사를 이끌어 나가는 게 더 어렵고 힘들지 않은가 생각도 됩니다. 모두들 열심히 준비 중이신 것, 꿈을 갖고 계신 거 이루시길 빌어요.
 
 
 
사진출처 : 일루직소프트